창녕문화예술회관, CGV협약 비상설영화관 운영
창녕문화예술회관, CGV협약 비상설영화관 운영
  • 전두흥 기자
  • 승인 2024.02.01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2일부터 개봉영화 ‘외계인2’ 상영 개시

[위클리서울=전두흥 기자] 경남 창녕군(군수 성낙인)은 CGV와 협약해 창녕문화예술회관에서 비상설영화관 운영을 재개한다고 1일 밝혔다.

군은 영화관이 주민들의 다양한 생활문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매월 첫째와 셋째 주 금·토요일, 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운영한다. 인기 영화는 물론 애니메이션 등 최신 개봉작 위주로 상영할 계획이다.

 

창녕문화예술회관 전경 ⓒ위클리서울/창녕군
창녕문화예술회관 전경 ⓒ위클리서울/창녕군

군은 지역민의 다양한 문화생활 욕구 충족을 위해 2020년부터 CGV와 협약해 최신영화를 상영하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더 많은 주민의 관람을 위해 월 2회에서 4회로 상영 횟수를 확대해 운영하고 있다.

창녕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올해부터 또렷한 영상의 구현이 가능한 프리미엄 영사 시스템을 구축, 멀티 플렉스관 못지않은 화질로 영화를 감상할 수 있게 됐다”라고 밝혔다.

올해 첫 상영작은 개봉 중인 국내 영화 ‘외계인2’로 이번 달 2일 오후 7시, 3일 오후 2시에 상영된다. 현장 예매도 가능하다. 상세문의는 CGV 누리집 비상설영화관 또는 창녕문화예술회관 누리집(www.cng.go.kr/art.web)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