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대 금융노조 “금감원, 리스크 관리 핑계로 노사관계 개입”
양대 금융노조 “금감원, 리스크 관리 핑계로 노사관계 개입”
  • 이수경 기자
  • 승인 2024.02.08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 노사간 단체교섭 타결 쉽지 않을 듯
ⓒ위클리서울/ 이주리 기자

[위클리서울=이수경 기자] 설 연휴를 앞두고 금융권의 노사관계가 악화되고 있다.

고금리 여파에 지방 은행과 증권사, 캐피탈사, 저축은행의 부동산 PF 대출 연체율이 2022년 이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감독당국의 개입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8일 노동계에 따르면 금융노동자 공동투쟁본부(사무금융노조·금융노조)는 지난 7일 서울 영등포구 금감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금감당국이 리스크관리를 빙자해 책임을 금융노동자들에게 전가하는 것은 부당노동행위”라고 발끈했다.

이날 회견에서 양대 금융 노조는 금융감독원이 강압적으로 금융 노동자들의 희생을 강요하며 현장의 노사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금융감독원이 지난 1월 25일 업계 임원들을 소집해 부동산 PF 리스크 점검회의를 개최하여 2023년 말 결산 시 예상 손실액 100%를 충당금으로 적립하고 배당이나 성과급으로 사용하는 회사는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압력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같은 양상이 이어지면서 금융 노사 간 단체교섭도 쉽지 않을 전망이다.

공동투쟁본부는 “지난해 노사 합의로 임금·성과급 지급을 앞둔 사업장에서 금감원 협박에 못 이겨 충당금을 추가 적립해 성과급 지급 합의를 파기하는 사업장이 나타나고 있다”고 금융감독 당국의 행태가 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금융노동자 공동투쟁본부 한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우리 금융권 노동자들은 결코 관치금융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표명했다.

그는 또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과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은 부당하게 노사관계에 개입하는 관치금융이 종식될 때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